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키호테를 꿈꾸며~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움을 하고,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견디며, 잡을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자". ■내안의 세상 꾸봉스■ d토끼삼촌b

밀양01-토마스 김범우의 묘 (조선 최초의 천주교 희생자)

사람과사람/종교인 2009.06.22 20:04

♨ 저는 종교가 없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왜 이 글을 작성하는가 물어신다면 '구~냥 존경해서요'라고 답하겠습니다.블로그 포스트 하나에 뭐~거창한 뜻이 있겠습니까??^^;; 다문 정의자로서 그 믿음과 그 용기에 감동해서입니다.

김범우[金範禹 1751년4월27일(음)-1787년 7월16일(음) 37세]

▒ 천주교 신자라면 토마스님을 잘 알겠지만 저와 같이 기독교와 무관한 사람이라면 당연시 누군지 모르겠죠.간략히 설명드리자면 '조선 최초의 천주교 희생자'입니다.순교자는 맞는데 최초의 순교자가 아니고 희생자라는 겁니다.물론 고문을 받기는 했지만 정부에 의한 교수형이 아니기 때문입니다.참고로 조선 최초의 순교자는 바오로 윤지충(尹持忠, 1759~1791)입니다.학교 다닐때 천주교 박해사건 외우고 시험도 쳤던걸로 기억나는데..당시에 김범우라고 배웠을겁니다..(실은 기억은 안나는데 배운것 같아요--;;)

1751년(영조 27년)4월 27일(음) 서울 명례방(지금의 명동성당자리)에서 태어났고.1787년 9월14일(음 7월16일.37세) 유배지에서 선종하셨다고 합니다. 37세의 나이에 가시다니.ㅠㅠ 필자도 지금 딱 37입니다..세월은 가는데 나이만 먹고..ㅋ~

명동성당 홈피에서 발췌

▧ 을사추조적발사건(乙巳秋曹摘發事件)☞ 역사적 사실을 조금 더 얘기하자면요 토마스 김범우님은 이벽(李蘗)의 권고로 천주교에 입교, 이승훈(李承薰)으로부터 세례를 받어셨습니다.1785년 이벽 ·이승훈 ·정약전(丁若銓) ·정약용(丁若鏞) ·정약종(丁若鍾) 등 남인(南人) 학자 등과 김범우님의 집에서 예배를 보다 발각 되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양반출신이라 방면되었어나 토마스 김범우님과 최인길은 중인출신이라 추포,고문을 받았습니다. 정말 예나 지금이나 돈 없고 빽없어면 서러운건 매한가지군요. 그 후 밀양 단장으로 유배되었습니다. 유배지에서도 토마스님은 계속해서 종교활동을 하다가 고문을 받은 상처의 악화로 1787년 9월 14일 (음 7월16일 향년 37세) 선종하였습니다. 

필자가 토마스 김범우님을 알게 된 계기는 양산에서 밀양쪽으로 가다가 우연히 보게된 '김범우의묘'라고 새겨진 돌바위..누굴까? 뭔가 유명한 사람이겠지라는 궁금증으로 잠시 차를 돌렸습니다. 그냥 길따라 산으로 올라갔죠..네비게이션에도 '김범우의묘'라고 나오더군요. 그럼 지금부터 김범우님 묘로 가보겠습니다.

 방문일자 : 2009년 3월30일과 5월18일 두번에 걸쳐서 방문.
 소 재 지 :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위치파일 : 구글어스에서 보시면 됩니다.컴에 어스가 있어면 구냥 클릭하시면 되고요..어스에서 보실때 클릭하면 상세정보가 나옵니다.

구글어스 다운로드


↑ '범우로' 저 곳이 제 포스트 '흰둥이 2마리'를 봤던 그 장소더군요.(http://www.9bong.com/51) 김범우님 묘와는 거리가 좀 있는 곳입니다. 토마스님 이름을 딴 도로명이 있길래 올립니다.정확한 위치는 위에 Tomas.kmz 파일을 참조하세요


여기까지 오셨다면 다온겁니다. ↑ 사진에서 보듯이 그대로 길 따라 가시면 됩니다.

 

 

 

 

 

 

 

 

 

↑ 주차장입니다.이 곳에 주차를 하셔도 되고요.차를 가지고 올라 갈 수도 있습니다.

↓ 아래 동영상을 참조하세요.주차장에서 묘까지 올라가는 영상입니다.


↑ 젤 먼저 십자가가 있더군요. 그런데 저 십자가가 처음 간 3월 30일에는 올라오는 길에 있었습니다. 다른 블로그 포스트에서도 또 다른 위치에 있었고..누가 옮겨두는 사람이 있을까요??
↑ 화장실입니다.아래쪽에 위치하다보니 잘 안보일겁니다.
↑ 주차장에서 바라본 풍경입니다.


↑ 3월 30일 갈 때에는 폰카로 찍어서 화질이 별로네요 --;; 영문으로 되어있습니다.아무래도 외국인에 대한 배려인듯~
↓ 아래 동영상은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영상입니다.


↑ 날씨도 더운데 셤하게 한 잔 마시니 머리까지 상쾌해지더군요.~ㅋ

↑ 여기만 넘어면 묘가 나옵니다.



↑ 저 위에 묘가 보입니다.묘의 위치가 정말 양지바른곳이죠. 경사는 제법 되는데 그래도 참 좋더군요.

↑ 뒤를 돌아본 풍경입니다. 깨끗한 자연~마음까지 맑아집니다.

↑ 이 곳이 바로 토마스 김범우님의 묘입니다.

↑ 왜 안경이 있을까요? 혹 수녀님이 두고 가셨낭? 모르고 갔을 수도 있지만 안경 모양새로 보면 이불로 두고 간듯한 느낌이 강합니다.

↑ '맏물봉헌' 꼭 저 글귀를 새겼어야 하는지???무교인 제가 보기에는 조금~~글터군요..--;;


↑ 내려가면서 하나하나 찬찬히 읽어봤습니다.원래 순서는 밑에서 올라오는겁니다.

 

 

 

 

 

 

 

 


♨ 반 이상은 제외했습니다.너무 많아 포스트가 길어지면 지루 하실까봐요.^^;;

  ▒ 마치는 즈음에서~

무교인 저한테 우연히 알게된 토마스 김범우님은 짧게나마 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하루하루 뜬구름 잡듯이 흐느적 거리며 세월만 낚고 있는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살아 있는 이 시간이 얼마나 소중하며 애착을 가져야하는지 잠시나마 느끼게 되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갔던 3월 30일 토마스 김범우님의 묘를 봤을때 경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무도 없는 산에,,아무도 없는 묘에,,혼자 우두커니 서 있었죠. 이 사람은 누구일까? 하나의 물음을 안고 돌아와서 검색을 해봤습니다. 조선의 증거자(證據者=<카톨릭>예수가 그리스도임을 증거하고 굳건한 신앙 자세를 지킨 사람)라는 겁니다. 증거자라는 용어 자체는 종교인들이 쓰는 말인데 누굴 믿고 뭘 믿고를 얘기하는게 아니라 당대 조선시대에 그런 생각을 가진 자체가 대단하다는겁니다.유학인 조선에서 부모의 제사를 지내지 않고 신앙심을 가진다는거..현시대를 살아가는 필자는 지금도 이런 생각을 못한다는거죠. 발상의 전환,생각의 발전, 늘 같은 틀안에서 이 곳이 젤 넓은 곳인양 착각하며 살아가는 필자에게 토마스 김범우님은 새삼 삶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작금의 현시국에 극히 일부 기독교인들이 그렇게 좋은 소리 못 듣고 있는건 사실입니다. 필자가 토마스 김범우님의 포스트를 작성한건 윗글에도 몇번 언급했지만 종교를 떠나서 인간 김범우님을 소개하고 싶어서 작성한겁니다.아무쪼록 편향된 시각으로 보지 마시고 그냥 있는 그대로..그냥 김범우님의 삶을 봐주셨어면 합니다.^^;;


P.S:검색사이트를 보니 토마스 김범우님의 출생연도가 없더군요. 이 부분은 가톨릭에서 바로 잡아주십시오!!

♨ 네이버 출생연도 미기입 http://100.naver.com/100.nhn?docid=30943

♨ 다음-위키백과 출생연도 미기입 http://enc.daum.net/dic100/contents.do?query1=10XX320168

이 포스트를 읽어시고 잘못된 부분 있어면 바로 지적 해주십시오!! 짧은 시간에 얕은 지식으로 행여 잘못된 정보를 전달할까 심히 걱정이 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akito.tistory.com BlogIcon 아키토 2009.06.24 08:43 신고 Modify/Delete Reply

    헤에 많을 일을 하신 분이군요.
    이런 글을 통해서 알게 되니 다행입니다. ~

  2. Favicon of http://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6.27 09:14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 엄청난 포스트입니다. 이런 글이 추천수가 없었다뇨ㅠㅠ 아쉽습니다. 추천 한 개 보냅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참고로 전 천주교 신자인데 좀 창피해지는 순간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9bong.tistory.com BlogIcon d토끼삼촌b 2009.06.27 12:08 신고 Modify/Delete

      과찬이십니다..쿠지님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죠.쿠지님 글은 신문에도 실리는데요...그나저나 인자 여름인데 옆집 할매랑 누드대결하실라..고생이 많어시겠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3. kim 2010.04.12 23: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9bong.tistory.com BlogIcon d토끼삼촌b 2010.04.19 23:08 신고 Modify/Delete

      댓글 이제야 봤습니다...어디서 오셨는지 흔적이라도 좀 남기시징~ ^^

      여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어면 좋겠습니다..늘 행복하시고요.담에 오실때는 어디서 오셨는지 흔적이라도 남겨주세요.그래야 저도 답방을 드리죠 ^^ 부산에서 d토삼b

Write a comment